달리기란?

마라톤

달리기에있어 새로운 것이란 아무 것도 없다. 고대 그리스에서는 적 달에있어 새로운 아이 17060 년에 달리기 시합이 있었다. 금 490 년에는 저 유명한 러너 피디 피데스 (Phidippides)가 아테네의 갑작 스 런 침략에 이웃 스파르타의 도움을 청하기 위해 480km를 4 일에 걸쳐 뛰었다. 산업화 이전의 영국에서는 그들의 영주들에게 위험을 경고하기 위해 말이 끄는 마차에 앞서 하인 (Footman)을 먼저 보냈다. 오늘날까지도 멕시코 북서부의 타라후 마라 인디언들은 내내 공을 차며 하루에 200 ~ 300km를 커버하는 달리기 경주를한다. 스포츠로서의 달리기는 여러 세기 동안 존재 해왔다. 자아와 의지력 테스트로부터, 고등학교 육상 시합, 올림픽 게임에 이르기까지.하지만 최근에 와서 야 여러 계층의 사람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오기 시작했다. 달리는 이유는 여러 가지다. 체중을 줄이려고, 건강하려고, 기분 좋으려고, 스트 레스를 줄이려고, 경쟁하려고, 다른 사람들과 경험을 나누려고. 그것은 또 기술의 발전과도 연관이있는 듯하다. 전에는 손으로하던 대부분의 일을 이제는 기계가한다. 먼 옛날 우리 조상들은 육체적으로 활동적인 삶을 살았다. 나무 뿌리, 곡식을 수집하러, 또는 게임을하기 위해 먼 거리를 다녔다. 우리 할아버지, 증조 할아버 지 대에는들에 씨를 뿌리고, 매일 일 용품을 손으로 깎아 만들었으나, 이제 우리는 대부분 의자에 앉아 일하는 경제권에 속해있다. 육체적으로 활동 적이던 우리의 선조 때에는 자연스러운 것이었던 건강 함, 날씬 함을 되 찾으려는 사람들이 증가하는 추세이다. 새로운 정신 운동이 일어나는 것 같 다. 아마도 사회가 고도로 산업화, 기술 화 되니 오랫동안 신체적 인 자연 스러움을 무시해 온 사람들이 몸과 마음과 정신의 조화를 다시 확립하는 길을 찾기 시작한 것이다. 미국에서 달리기 붐이 일기 전부터 나는 달렸다. 그러던 것이 1960 년대 후반이되자 한때는 내가 혼자 뛰었던 그 길에서 다른 러너들을 드문 드문 만나기시 작했다. 1970 년대 초에는 더 많아 지더니, 이제는 수백만 명이 정기적으로 뛴다. 그것이 자연스럽게 일어난 현상 같아 보이지만, 뒤돌아 보면 이제 우리 동네에서 건, 시내에서, 어디서나 볼 수있는 달리기를 혁명으로 이끄는 데 도움을 준 몇 몇 중요한 사람들을 꼽지 않을 수 없다. 세 사람의 선생님들 아서 리디아 드 (Arthur Lydiard), 빌 바 워맨 (Bill Bowerman)과 케네스 쿠퍼 박사 (Dr. Kenneth Cooper), 그리고 세 러너들 앰비 버풋 (Amby Burfoot), 프랭크 쇼 터 (Frank Shorter)와 빌 로저스 (Bill Rogers)가 그들이다. 다른 사람들도 물 론 많이 있지만, 이들 여섯 사람은 기폭제가되었고, 그 시대의 정신을 반영, 확대 한 사람들이다. 건강 달리기가 태어나는 데 결정적인 새로운 전망에 대한 올바른 영감을 가지고, 그들은 적당한 때에 적당한 곳에 있었다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필드는 *로 표시됩니다